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케어코디네이터 활성화 방안 논의

간협, 케어코디네이터 우수 사례 통한 제도발전 방향 모색

김은미 기자 승인 2021.09.14 17:55 | 최종 수정 2021.09.14 17:58 의견 0

케어코디네이터를 통한 동네의원 만성질환관리제도 활성화를 위한 방안이 논의된다. ‘일차의료만성질환관리제도 발전을 위한 토론회’가 오는 9월 15일(수) 오후 2시 대한간호협회 간호인력취업교육센터 서울센터강당에서 개최된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일차의료만성질환관리 케어코디네이터 우수 사례가 발표되며 유튜브(www.youtube.com/c/nursekorea)로 생중계 된다.

국회 강선우 의원과 최연숙 의원 공동주최로 열리는 이날 토론회는 보건복지부가 후원하며 대한간호협회와 국민건강보험공단 공동주관으로 마련된다.

토론회에서는 유원섭 일차의료만성질환관리 통합추진단장이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추진현황 및 발전과제’를 발제하고, 김진숙 중계윌내과의원 케어코디네이터가 ‘케어코디네이터 활동 우수 사례’를 발표한다.

지정토론에서는 이건세 일차의료만성질환관리 통합추진위원장(건국대 예방의학교실 교수)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고형우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과장 △이은영 국민건강보험공단 보장지원실장 △신동수 한림대 간호대학 교수 △윤주영 서울대 간호대학 교수 △조현호 대한내과의사회 의무이사 △백재욱 대한의사협회 보험자문위원이 토론자로 참여한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사업을 본격 추진하기 전 케어코디네이터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성공적 정착을 위한 제도 개선 방향을 제시하기 위한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대한간호협회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이 시작된 이후 의원급 의료기관에 케어코디네이터가 배치돼 교육‧상담 및 환자관리를 실시해 의료의 질이 향상되고 만족도 역시 높아졌으나 케어코디네이터는 현재 전체 시범사업 기관 3,640여개 중 66명에 불과한 실정”이라면서 “케어코디네이터의 역할 활성화를 통해 효율적으로 만성질환관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엠디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