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리어드, 세계 간염의 날 맞아 간염 퇴치 위한 ‘Hep Can’t Wait’ 사내 행사 진행

- 7월 28일 세계 간염의 날, 방치하면 목숨 위협할 수 있어 치료 환경 개선 시급
​​​​​​​- 전 임직원, 간염 치료 환경 개선 매진 의지 다지며 간염 퇴치 위한 즉각적인 실천 촉구

봉미선 기자 승인 2022.08.01 16:06 의견 0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대표이사 이승우)는 7월 28일 ‘세계 간염의 날(World Hepatitis Day)’을 맞아 간염 퇴치를 위한 즉각적인 실천을 촉구하는 ‘Hep Can’t Wait(간염, 지체할 수 없습니다)’ 사내 행사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바이러스성 간염은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하여 간세포 및 간 조직에 발생하는 염증이다. 이중 B형 및 C형간염은 초기 증상이 경미하지만 방치할 경우 간경변증, 간암 등 목숨을 위협하는 심각한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B형 및 C형간염 환자는 전세계적으로 3억 명 이상이지만, 낮은 인지도 등으로 여전히 최적의 치료를 받지 못 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세계보건기구(WHO)는 매년 7월 28일을 세계 간염의 날로 지정, 간염에 대한 대중의 인지를 높이고 회원국의 간염 예방 및 관리체계 강화를 촉구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이번 사내 행사 주제인 ‘Hep Can’t Wait’는 세계간염연맹(WHA)이 작년부터 이어오고 있는 캠페인명으로, 2030년까지 간염을 퇴치하겠다는 WHO의 목표 달성을 위해 환자, 정부, 사회 단체 등 간염과 관련된 모든 이해 당사자가 지체하지 않고 ‘지금 당장’ 행동해야 함을 의미한다.

행사의 일환으로 모든 임직원은 ‘Can’t Wait(지체할 수 없습니다)’가 적힌 메시지 보드를 받아, 문장의 주어 자리에 자신의 이름을 직접 써서 채우는 프로그램에 동참했다. 임직원들은 자신의 이름을 활용해 문장을 완성하며 오랜 기간 간염 퇴치를 위해 헌신한 길리어드의 노력을 되새기고, 앞으로도 더 이상 지체할 수 없는 간염 치료 환경 개선에 지속적으로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 이승우 대표는 “세계 간염의 날을 맞아 길리어드 임직원 모두가 간염의 심각성을 돌아보고, 간염 환자들이 겪는 어려움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볼 수 있었던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며, “이번 사내 행사를 비롯, 길리어드는 간염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개선하기 위한 전사적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이를 통해 간염의 조기 진단과 적극적인 치료를 유도하고 궁극적으로 2030년 간염 종식이라는 WHO의 목표 달성에 앞장서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길리어드 사이언스 코리아는 항바이러스제 분야의 리더십을 바탕으로 구축한 B형·C형간염 치료제 포트폴리오를 통해 국내 환자에게 최적의 치료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만성 C형간염 치료제로는 ‘하보니®’, ‘소발디®’를 보유하고 있으며 올해 2, 3월에는 각각 만성 C형간염 치료제 '앱클루사®'와 '보세비®'가 국내 허가를 받아 1차 치료 뿐만 아니라 2차 치료제까지의 만성 C형간염 치료제 포트폴리오를 갖추게 되었다.

만성 B형간염 치료제로는 ‘베믈리디®’, ‘비리어드®’ 를 보유하고 있으며 ‘베믈리디®’의 경우 지난 5월 신기능 저하 또는 골다공증을 동반한 비대상성 간경변증 만성 B형 간염 환자의 초치료 및 간세포암종 동반 만성 B형 간염 환자 초치료에서의 보험 급여 기준이 확대된 바 있다.

저작권자 ⓒ 엠디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