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차병원, 산부인과 로봇수술 국내 최다 3,000례 달성

l  자궁근종 로봇수술 한 환자, 복강경수술 대비 자연임신률 20% 높아
l  전체 환자 중 10명 중 4명은 미혼여성, 30대가 수술환자의 절반 차지
l  전체 로봇수술 환자의87%가 자궁 및 난소기능 보존해 가임력 유지
l  로봇수술센터·난임센터 협진··· 부인종양 수술 후 임신, 출산 만족도 높아

봉미선 기자 승인 2021.10.12 17:32 의견 0

강남 차병원 로봇수술센터 의료진들이 3,000례 달성을 맞아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있다(뒷줄 왼쪽부터 산부인과 원세연 교수, 이나라 교수, 김주현 교수, 김미선 교수, 심소현 교수, 김미경 교수/ 앞줄 왼쪽부터 전혜선 교수, 성석주 로봇수술센터장, 정용욱 교수).

차 의과학대학교 강남 차병원(병원장 노동영)이 산부인과 로봇수술 3,000례를 달성했다. 이는 산부인과 단일과로는 국내 최다 성과다.

강남 차병원은 지난 2015년 6월 다빈치 로봇수술을 시작한 이후 2018년에 산부인과 분야 최단기간 1,000례, 2019년에는 1,500례를 달성한 바 있다.

로봇수술은 좁고 깊은 부위를 정확하게 치료할 수 있고 통증과 흉터를 줄여 환자 만족도가 높은 수술이다. 특히 최근에는 20대에서 40대까지 젊은 여성들의 자궁, 난소 질환 발병률이 증가하면서 환자들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로봇수술센터를 찾은 환자의 95%가 20~40대 가임기 여성으로, 30대가 47.0%, 40대가 35.1%, 20대가 12.9% 였다. 또한, 환자 10명 중 4명(41.1%)이 미혼여성으로 나타났다.

자궁근종제거술이 67.6%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난소종양제거술 19.0%, 부인암 및 기타 질환 수술이 13.4% 순 이었다. 이 중 86.8%의 환자가 자궁 적출을 시행하지 않고 자궁을 보존하거나 난소 기능을 최대한으로 보존해 가임력을 유지할 수 있었다.

자궁근종절제술의 경우 수술 이후 임신과 출산 결과에 있어서도 매우 긍정적인 결과를 보이고 있다. 강남 차병원에서 자궁근종절제술을 시행한 후 임신, 출산을 한 환자군을 추적 분석한 결과, 일반 복강경수술대비 로봇수술을 한 환자군에서 근종의 개수가 평균 2.5개 많고, 근종 크기 또한 약 1.5cm 더 크고 약 2배 이상 무거웠으나, 자궁근종절제술 후에 자연임신률은 일반 복강경 수술과 비교해 약 20% 높았다. 이것은 난이도가 높은 수술일수록 로봇 수술을 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라는 것을 뜻한다.

강남 차병원 로봇수술센터 성석주 센터장은 "가임기 여성의 자궁, 난소 질환 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병원을 옮겨가며 종양 수술 따로, 난임 시술을 따로 받는 것이 아니라 난임센터와의 긴밀한 협진으로 난임 치료 과정의 한 부분으로 로봇수술을 선택할 수 있어 환자 만족도가 높다”며 "이번 성과를 계기로, 로봇수술에 대한 임상과 연구를 강화해 의료질을 높이고, 환자 개인에게 최적의 수술을 실시할 수 있도록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강남 차병원은 1988년 2월 국내 최초로 산부인과 분야에서 복강경수술을 시행했으며, 난임치료에서부터 부인과 종양 수술, 고위험 산모관리까지 원스톱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로봇수술센터에서는 10,000례 이상의 복강경 수술 집도 경험을 가진 부인종양 전문의들이 로봇 수술을 집도해 안정성이 높고 합병증을 최소화 하고 있다.

강남 차병원은 최근 본관을 리모델링해 수술실을 늘리고 최신 다빈치 로봇수술 기기를 추가 도입해 수술용 로봇시스템 두 대를 운영하고 있다.

저작권자 ⓒ 엠디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