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의 ‘영양 보약’은 검은콩?

- 검은콩 즐겨 먹는 대학생이 영양상태 ‘굿’
- 검은콩 먹는 대학생, 검은깨ㆍ흰콩 섭취 가능성 ㆍ10배 이상 
- 삼육대 윤미은 교수팀, 대학생 124명 분석 결과

김은미 기자 승인 2021.05.04 20:04 의견 0


젊은 세대가 검은콩을 즐겨 먹는다면 전반적인 식생활이나 영양상태가 개선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여자 대학생의 검정콩 섭취 빈도가 잦을수록 식물성 단백질ㆍ식물성 지방ㆍ식이섬유ㆍ칼슘ㆍ철분ㆍ비타민 B2ㆍ비타민 Cㆍ엽산의 섭취량이 많았다.

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삼육대 식품영양학과 윤미은 교수팀이 대학생 124명을 대상으로 검은콩 섭취 여부와 영양소 섭취 상태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검정콩 섭취 여부에 따른 일부 대학생의 영양소 섭취 상태)는 대한영양사협회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조사대상 대학생 중 검은콩을 섭취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63.7%(79명)였다. 3명 중 2명꼴로 검은콩을 섭취하고 있는 셈이다.

검정콩을 섭취한 대학생은 비(非)섭취 학생보다 열량ㆍ단백질ㆍ식물성 지방ㆍ탄수화물ㆍ식이섬유ㆍ칼슘ㆍ나트륨ㆍ칼륨ㆍ식물성 철ㆍ아연ㆍ비타민 섭취량이 많았다. 특히 검정콩 섭취 빈도가 증가할수록 식이섬유ㆍ식물성 칼슘ㆍ식물성 철ㆍ엽산의 섭취량이 많아졌다.

검정콩을 섭취한 대학생은 검은콩 비섭취 대학생 대비 검은깨 섭취 가능성이 14배 높았다. 흰콩(11배)ㆍ녹두(7배)ㆍ보리(3배)ㆍ현미(5배)ㆍ찹쌀(4배)ㆍ통밀가루(3배)의 섭취 가능성도 크게 나타났다.

이는 아침 결식이나 잦은 외식 탓에 영양소 섭취가 부족하기 쉬운 대학생 등 20대에게 검정콩 섭취를 적극 권장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검정콩은 철ㆍ구리ㆍ아연 등의 중요한 미네랄 공급 식품”이며 “영양이 결핍되기 쉬운 대학생 등 20대가 검정콩을 섭취하면 상당한 영양소 보충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2019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에 따르면 20대의 아침 결식률은 남녀 모두에서 가장 높았다(남 46.4%, 여 54.4%). 20대의 외식률은 2017년 39.1%에서 2018년 40.2%로 증가했다. 2018년 20대의 과일 섭취량은 76g으로, 전체 연령대 중 가장 낮았다. 20대의 식이섬유 섭취량(2017년 26.3g→2018년 25.9g), 비타민 A 섭취량도 감소했다. 이는 대학생을 포함한 20대에서 영양 섭취 불균형이 초래될 가능성이 큼을 시사한다.

저작권자 ⓒ 엠디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