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백신 접종, 대한의사협회가 함께 하겠습니다”

- 이필수 41대 의협회장 취임 후 첫 행보 ‘백신 접종’
​​​​​​​- “국민이 안심하고 안전하게 접종할 수 있도록 최선” 의지 피력

김은식 기자 승인 2021.05.03 20:53 의견 0


이필수 제41대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정식 취임 후 첫 행보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나섰다.

이 회장은 3일 오전 취임식에 이어 용산구보건소에서 강도태 보건복지부 제2차관, 김강립 식약처장, 임인택 건강정책국장 등과 함께 코로나19 백신(아스트라제네카)을 접종했다.

이 회장은 “의료계 대표로서 백신에 대한 국민의 우려와 불안을 덜어드리고 하루속히 코로나19를 종식시키기 위한 의지를 보여드리고자 접종을 자원했다”라며, “대한의사협회와 13만회원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앞장선다는 각오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정부와 국민과 의료인이 혼연일체 되어 백신접종에 적극 참여하고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해나가자”고 밝혔다.

이 회장은 또 “백신 접종의 효과와 유익성이 부작용 위험보다 큰 것은 과학적으로 밝혀진 분명한 사실이다. 백신 접종이 속도감 있게 진행되는 것이 코로나19 종식에 무엇보다 중요하다. 국민이 백신에 대한 신뢰를 갖고 안심하고 접종에 참여하시기 바란다”며,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향상에 대한 기대감과 의료계 협력 의지를 피력했다.

아울러 “정부에서 코로나19 백신 수급을 원활하게 해, 국민들의 일상이 회복될 수 있길 바라며, 현재 코로나19로 많은 일선 의료기관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정부의 많은 지원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회장은 지난 4월 당선인 시절부터 코로나19 관련 적극적인 행보를 펼쳐왔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과의 면담을 통해 의료진에 대한 지원책 마련 및 원활한 백신 공급 추진을 위한 의견을 교환했으며,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등과도 면담해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의료계의 적극적인 협력을 약속한 바 있다.

저작권자 ⓒ 엠디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