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미렌즈 “ 3040대용 누진안경렌즈 각광”

-`케미 3040’, `니덱NF-FIRST’ 등 누진 진입 장벽 낮춰 호평

김은미 기자 승인 2021.04.29 20:45 의견 0


`3040’세대를 위한 누진안경렌즈 시장이 형성되고 있다.

눈은 보통 30대 중후반부터 근거리(가까운거리) 시력이 나빠지는데, 주요 안경렌즈사가 동 나이대의 눈을 공략하고 나선 것이다. 케미렌즈가 선봉이고 데코비젼, 등이 가세했다.

종합안경렌즈사 케미렌즈는 올해 누진렌즈 `케미 3040’를 출시, 30~40대를 위한 입문형 누진의 신시장 개척에 팔을 걷어 부쳤다.

해외 연구에 따르면 37세 즈음에 시력 만족도가 급저하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의 유명 안경렌즈사가 글로벌 지역 9600여명의 안경착용자와 안경비착용자 등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평균 37세를 전후해서 시 생활 만족도가 급격하게 나빠지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근거리 시력이 나빠지는 시기와도 일치해서 의미가 있다.

`케미 3040’은 이 같은 환경 변화에 착안해 가까운 거리를 볼 때 불편함을 막 느끼기 시작하는 30후반~40 초반의 고객들을 위해 개발된 제품이다. 이 제품은 지난 2019년에 출시되어 쉬운 적응은 물론 가격 부담을 낮춰 인기를 끈 `케미 제로’에 이어 올 2월 출시됐다. 누진렌즈에 대한 부담감을 더욱 줄이고 적응 기능을 혁신적으로 업그레이드한 버전2.0이다. 가격도 10만원대 초반부터 형성돼 누진렌즈 진입 장벽을 더욱 낮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케미렌즈는 근거리 시야 불편함을 처음 느끼는 3040 연령층의 경우 입문형 `케미 3040’으로 누진렌즈에 적응을 하다가 40대 후반, 50대를 접어들면서, 본격적인 안구 조절힘 부족이 발생하면 일반 누진렌즈로 바꿔 자연스럽게 누진안경에 대한 적응을 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데코비젼이 개발한 `니덱NF-FIRST’ 제품도 초기 근거리 시야가 흐릿해진 30대를 위한 누진렌즈로 특히 컴퓨터 업무량이 많은 사무직들에게 적합하다.

케미렌즈 관계자는 “30대 후반부터 생리적으로 눈의 조절힘이 부족해 지기 시작하는 시기이고, 더욱이 최근 컴퓨터 작업 등 디지털기기 사용이 일상화되면서 눈의 조절힘이 약해지는 연령층이 낮아지는 추세여서 이들 연령대의 눈 건강을 위한 기능성 렌즈 제품 개발이 활성화되고 시장 또한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엠디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