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여성 난임 10년 전 대비 2.2배 증가

미즈메디병원 최근10년 (2011~2020)여성난임 환자수 분석

김은식 기자 승인 2021.09.14 17:21 의견 0

(미즈메디병원 최근10년 (2011~2020)여성난임 환자수 분석)

결혼 후 4년 동안 2번의 유산의 아픔을 겪은 김모씨(42세)는 결국 시험관아기 시술을 받았고 3차 시도 후 성공하여 현재 임신20주이다.

일반적으로 피임을 하지 않고 1주일에 1~2회의 정상적인 부부관계를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1년 이상 아기가 생기지 않는 경우를 난임이라고 한다.

성삼의료재단 미즈메디병원(이사장 노성일)이 지난 2011년부터 2020년까지 여성 난임(상병코드N978, N979)으로 진단받은 환자 19,443명의 연령대를 분석한 결과 30대 여성 난임 환자가 75.6%, 40대 여성 난임 환자가 13.5%였다. 이 중 40대 여성 난임 환자의 증가가 돋보였는데 40대 여성 난임 환자는 2011년에는 8.8%였으나 2020년에는 19%로, 10년 사이 2.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즈메디병원 아이드림센터 이광 센터장은 “결혼과 출산 연령이 높아지면서 여성 난임 환자의 연령대 역시 높아지고 있고, 40대 난임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며 “난임 치료를 위해서는 먼저 난임의 원인을 찾아야 하고, 나이, 임신시도 기간, 과거력, 얼마나 빠른 임신을 원하는지 등 상황에 따라 배란유도, 인공수정시술, 시험관 수정시술 등의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즈메디병원 아이드림센터 이유진 진료과장은 “난소기능이 좋더라도 임신은 실제 나이가 중요하므로 임신 시도는 가능한 젊은 나이, 적어도 44세 이전에 임신하는 것이 좋고, 고령 산모의 경우 유산되는 경우도 적지 않기에, 착상에 성공하였더라도 건강한 아이를 출산하는 것까지 마쳐야 진정한 성공이라는 점을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며 “35세 이상의 부부라면 6개월정도 자연 임신시도를 해보고 안되면 난임 검사를 진행하고, 꾸준한 건강관리와 함께 적극적인 임신시도를 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미즈메디병원 아이드림센터 임현혜 진료과장은 “특히 체중을 관리하여 건강이 좋아진 후에 임신을 시도하겠다는 부부가 많은데 건강한 식단과 적당한 운동 등 기본적인 건강관리와 동시에 임신을 시도하는 것이 좋다.”며 “다이어트 자체가 쉽지 않은 일이다 보니 몇 달 후에도 똑같은 상황일 가능성이 높고 나이가 많고 난소기능이 낮은 여성의 경우 시간을 지체하여 임신에 더 불리한 상황이 될 수 있다. 또한 무리한 다이어트는 여성의 배란과 생리에 악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임신 시도 중에는 과도한 운동과 체중감량을 하는 다이어트를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미즈메디병원 아이드림센터는 지난 1월 만47세 여성의 시험관 아기 시술 성공과 함께 무사히 출산까지 마치는 쾌거를 이루었다.

35세부터는 가임력의 감소 속도가 빨라지고, 40세 이상이 되면 임신성공률은 급격히 낮아지게 된다.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도 젊은 나이에 난자를 냉동보존 해놓거나 난자 공여를 받는 경우가 아니라면 만46세 이상 여성에게서 자기난자를 통해 임신에 성공하고 무사히 출산까지 보고되는 경우는 거의 없는 것이 사실이다.

만 47세 여성의 시험관 아기 시술을 성공시킨 아이드림센터 이 광 센터장은 “나이가 많을수록 난자와 배아가 손상되기 쉽기 때문에 배양시스템이 중요한데 미즈메디병원은 영동제일병원에서부터 30여년의 경험이 축적된 배양시스템과 환자의 특성을 정확하게 파악하는 세심하고 사려 깊은 진료를 하고 있다. 이러한 체계적인 진료시스템과 기술력이 새 생명을 탄생시킬 수 있었던 성공요인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미즈메디병원 아이드림센터는 체계적인 진료시스템, 세계 최초 자궁벽을 통한 배아이식술 성공(1991년)을 시작으로 시험관 아기 기술을 선도해 온 연구원의 기술력, 그리고 최첨단 시설과 장비가 함께 한다.

단독 배아 배양 시스템과 단독 배아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실시간 배아의 관찰과 분석이 가능하도록 하였고, 배아활성화 장비를 통해 실제 임신이 진행되는 몸 속과 비슷한 환경을 만들어 배아 발달을 위한 최고의 환경을 조성하고 있으며 경험 많은 숙련된 연구원이 선별, 수정, 배양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난임 치료를 위해서는 부부가 함께 치료를 받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이에, 미즈메디병원 아이드림센터는 산부인과와 비뇨의학과 의료진의 긴밀한 협진을 통해 난임의 원인을 파악하여 부부에게 알맞은 솔루션을 제공하는 맞춤형 난임 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비뇨의학과에서는 요로결석, 요실금, 전립선 질환 등 비뇨기질환 뿐 아니라 남성의 가임력을 확인하여 구조적 질환, 기능이상을 진단하고 적극적인 남성 난임 치료를 하고 있고,

특히, 30여년간의 남성난임 연구와 고환조직 채취수술을 통한 정자 추출술 1,540건(특히, 615례의 미세다중고환채취술), 정계정맥류 수술 1,511건, 미세현미경수술(정관문합술+정관부고환문합술) 455건 등 3,500건이 넘는 남성 난임 수술을 통해 자연임신, 인공수정 및 시험관 아기 임신 성공률을 향상시키고 있다

한편, 미즈메디병원은 강서구 최초 종합병원으로 난임치료센터, 복강경센터, 유방센터, 소화기내시경센터 등 임신과 출산, 갱년기질환까지 모든 연령대의 여성건강에 특화된 병원이다.

난임 시술 의료기관 평가에서 인공수정시술 및 체외수정시술 1등급을 획득했고, 마취적정성평가와 유방암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 받았다.

또한, 4주기 연속 산부인과 전문병원 인증과 3주기 연속 종합병원 인증을 획득함으로써 환자 안전보장과 우수한 의료서비스의 수준을 객관적으로 인정받았다. 또한 최근에는 “2020년 전문병원 의료 질 평가 우수기관”으로 선정되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저작권자 ⓒ 엠디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