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병원, 폐렴적정성평가 4회 연속 ‘최우수’ 등급

- 사망 원인 3위 ‘폐렴’, 조기 진단과 치료 중요

봉미선 기자 승인 2021.07.20 20:59 의견 0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에서 시행하는 제4차 폐렴적정성평가에서 1등급을 받아 4회 연속 최고 등급을 받았다.

폐렴은 폐의 하부기도 감염으로 발생하는 염증성 질환으로이다. 지난해 통계청이 발표한 사망 원인 통계에 따르면 폐렴은 2010년 6위에서 2019년 3위로, 사망률 순위가 높아지고 있다. 특히 65세 이상 노인 환자의 사망률이 높아 위험성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

이에 따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환자가 적절한 진료와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2014년부터 폐렴 적정성 평가를 시행하고 있다.

이번 4차 폐렴 적정성 평가는 2019년 10월부터 2020년 2월22일까지의 진료분 중 일상생활 속에서 폐렴이 발병해 입원 48시간 이내 폐렴으로 진단, 항생제를 3일 이상 투여한 만 18세 이상 성인 환자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평가 대상은 전국 660개 의료기관이다.

명지병원 박상준 호흡기내과장은 "폐렴은 미생물 감염으로 발생하는 흔한 폐 질환이지만 기침, 가래, 오한, 발열 등 증상을 감기나 독감 등으로 오해하기 쉽다”며 “자칫 치료시기를 놓치면 악화할 수 있어 정확한 진단과 시의적절한 치료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폐렴적정성평가 결과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https://www.hir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엠디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