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30 08:31:26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뉴스홈 > 기관/단체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덕현 서울아산병원 교수 ‘제53회 유한의학상’ 대상 수상소감 밝혀
등록날짜 [ 2020년10월20일 10시46분 ]

<사진 좌측부터 조욱제 (주)유한양행 부사장, 김영태 서울대병원 흉부외과 교수, 강덕현 서울아산병원 내과 교수, 강창옥 서울아산병원 병리과 부교수, 박홍준 서울시의사회 회장>
서울특별시의사회(회장·박홍준)는 지난 16일 ‘의사신문 창간 60주년 기념식 및 제53회 유한의학상 시상식’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7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2층 바이올렛룸에서 열린 행사에서 의사신문 발행인인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은 기념사에서 “1960년 첫 지면을 발행한 의사신문은 올해 네이버 뉴스 등재로 의사회원은 물론 모든 국민이 의사신문을 접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다”고 축하하고 “의사신문은 새로운 60년을 향해 지속적으로 변신하고 도전을 계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홍준 회장은 이어 유한의학상과 관련 “창업자이신 유일한 박사의 교육에 대한 열정이 이어져 올해까지 17년 연속 존경받는 기업으로 선정될 정도로 사회적 공헌도가 높은 유한양행과 서울시의사회가 의미있는 상을 함께 시상할 기회가 주어져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유한의학상이 최고 권위의 의학상, 미래지향적인 의학상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유한양행을 대표해 참석한 조욱제 유한양행 부사장은 축사를 통해 “의사신문 창간 60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앞으로도 정론직필로 보건의료문화 창달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하고 "앞으로도 유한의학상이 의학 연구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인사했다.

이날 행사는 내외빈 축사에 이어 케이크 커팅식과 2000년대 초반 의사신문 발행인을 역임한 한광수 전 서울시의사회장의 의사신문과 서울시의사회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하는 축배사로 이어졌다.

이어진 제53회 유한의학상 시상식에서는 서울아산병원 내과 강덕현 교수가 대상을, 김영태 서울대병원 흉부외과 교수와 성창옥 서울아산병원 병리과 부교수가 각각 우수상을 수상했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5000만원, 우수상 수상자에게는 각각 15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대상의 영예를 안은 강덕현 교수는 수상 소감을 통해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유한의학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얻어 너무 기쁘다”며 “전 세계 심장병 환자들이 더 건강하게 오래사는 데 기여하고자 노력했는데, 저와 공동연구자의 노력이 인정받은 것 같아 서울시의사회와 유한양행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감격했다.

한편 이날 행사는 애초 의사신문 창간기념일에 맞춰 지난 4월에 열릴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으로 인해 두 차례 연기된 끝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간소하게 치러졌다.

올려 0 내려 0
봉미선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사국가고시 미응시 사태, 방치하면 응급, 중증 환자 진료 대란 (2020-10-20 10:56:47)
(사)한국당뇨협회, 온라인 당뇨캠프 개최 (2020-10-20 10:44:32)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