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9 10:03:36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뉴스홈 > 병ㆍ의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10월16일 16시00분 ]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병원장 백순구)이 인공지능(AI)이 접목된 CT모델, 애퀼리언 원프리즘(Aquilion ONE PRISM)을 중부권 최초로 도입했다.

애퀼리언 원프리즘은 세계최초로 개발된 인공지능 스펙트럴 이미징 기술이 접목된 장비이다. 촬영에서부터 영상 구현 단계까지 최소한의 선량으로 주요 장기와 혈관 영상에서 탁월한 화질을 자랑한다.

스펙트럴 이미징 기술이란 CT 촬영 시, 한 번에 두 개의 X-선을 이용하는 것으로 ‘듀얼 에너지’라고도 부른다. 일반적으로 CT는 하나의 X-선으로 촬영하기 때문에 변별을 위해 다중 촬영을 해야 하는 경우가 있다. 반면, 스펙트럴 이미징 기술이 있는 CT로 촬영하면 한번 촬영에 훨씬 더 다양한 대조 영상을 얻을 수 있다. 여기에 인공지능 심층학습을 통해 최적의 이미지를 추출하는 기술이 더해져 더욱 선명한 결과물을 만들어낸다.

또한, 와이드 디텍터(X-선 검출기)가 탑재되어 현존하는 CT장비 중 가장 넓은 촬영 범위를 자랑한다. 일반적인 CT장비의 촬영 범위는 4cm로, 심장 등 크기가 큰 주요 장기 모습은 여러 번 촬영 후 합쳐서 이미지를 만들어야 한다. 하지만 애퀼리언 원 프리즘은 1회 촬영으로 16cm에 달하는 이미지를 얻을 수 있어 이미지 유실이 적고 정밀한 검사가 가능하다. 특히 한번 조영제 주입만으로 심장과 뇌혈관 검사가 가능하므로 우리나라의 높은 사망률을 차지하는 심뇌혈관 질환 검사에 특화된 장비이다.

인공지능 스펙트럴 이미징 기술과 와이드 디텍터 탑재는 저선량 X-선과 소량의 조영제만으로 검사가 이뤄지기 때문에 기존에 비해 방사선 피폭을 획기적으로 낮추고 신장기능이 저하된 환자에게도 조영제 부작용을 최소화해 건강까지 챙기면서 우리 몸 구석구석을 정확하게 살펴볼 수 있게 해 준다.

영상의학과 고성민 교수는 “프리즘 CT는 16cm 와이드 디텍터, 스펙트럴 이미징과 인공지능 등 첨단 기술이 집약되어 인체 전 분야에 대한 영상물의 질적 수준이 높아 영상의학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돕는다”며 “프리즘 CT에 대한 최적의 업무 절차를 마련해 환자들의 불편함은 최소로, 진단은 최선으로 하는 높은 수준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지난 4월 도내 최초로 듀얼소스 CT장비를 비롯한 최신 의료기기를 도입하는 등 환자들의 정밀한 진단을 위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으며 최근 영상의학과 공간 재배치와 리모델링을 끝마쳐 환자들에게 쾌적하고 효율적인 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한편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10월 19일 쥬디기념관 1층 CT촬영실에서 가동식을 연다.이번 행사에는 백순구 원주연세의료원장, 고성민 교수(영상의학과장), 캐논 메디칼 김영준 대표 등이 참석해 도입 장비에 대한 소개가 이뤄질 예정이다.

- 행사 개요 -

· 행사명 : 애퀼리언 원프리즘 CT장비 가동식
· 일시 : 2020년 10월 19일(월) 16:00
· 장소 :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쥬디기념관 1층 CT촬영실

올려 0 내려 0
봉미선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코로나19와 싸우는 의료진 여러분을 응원합니다! (2020-10-16 16:14:44)
정혜경 이대목동병원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2020-10-15 16:30:35)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