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5 07:21:03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뉴스홈 > 병ㆍ의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9일, 의료장비 및 부품 국산화 넘어 글로벌스탠다드 선도 추구
등록날짜 [ 2020년06월30일 17시13분 ]

명지병원과 국내최초로 음압캐리어 국산화에 성공한 ㈜웃샘이 코로나19 등 감염병의 2차 감염을 예방할 수 있는 안전장비의 공동연구 및 개발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29일 오후 명지병원 뉴호라이즌힐링센터에서 진행된 ‘COVID-19 안전장비 공동 연구 및 기술교류 협력 협약식’에는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과 김진구 병원장, ㈜웃샘의 이명식 대표와 우재민 상무 등 양측 관계자가 참석했다.

코로나19 거점병원인 명지병원과 생물안전시설 전문업체인 ㈜웃샘은 이번 협약에 따라 음압캐리어와 이동형 음압기 등의 성능 개선과 에크모(ECMO)를 비롯한 다양한 의료장비 및 부품의 연구개발을 임상과 연결, 국산 의료장비의 국제 경쟁력 강화에 적극 나서게 된다.

㈜웃샘은 한국에서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음압 캐리어를 메르스 사태 이후 개발에 착수, 국내 최초로 국산화에 성공, 지난해 11월 조달청 벤처창업혁신조달제품 인증을 마치고 지자체와 의료기관에 공급하고 있다.

㈜웃샘 이명식 대표는 “감염병 대응뿐만 아니라 병원 시스템의 혁신과 발전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는 명지병원과 협력하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공동 연구와 기술교류를 통해 의료기기와 부품의 수준이 한 층 높아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은 “의료장비 및 부품의 국산화를 넘어 ‘글로벌스탠다드’를 만들고, 또 이를 선도하겠다는 목표로 협약을 맺었다”며 “다양한 분야에서의 산·학·병 협력을 통해 첨단 의료장비의 핵심부품 국산화는 물론 기능과 디자인부문의 업그레이드도 추구하는 창의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올려 0 내려 0
봉미선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대의료원-나누리, 마다가스카르에 가상해부 시뮬레이터 지원 (2020-06-30 17:14:04)
삼성물산 패션부문, 국립암센터 의료진에 러닝화 기증 (2020-06-30 17:11:04)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