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3-31 17:00:20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뉴스홈 > 제약/의료기기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3월24일 12시15분 ]

바이엘코리아, 대한약사회와 함께 보다 체계적인 복약 상담 활성화 위해 손잡아
저용량 아스피린과 NOAC으로 대표되는 항혈전제에 대한 약사 이해 제고 위한 교육강좌 및 심포지엄 개최 예정
 
바이엘코리아(대표 프레다 린)와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지난 17일 대한약사회관에서 ‘올바른 항혈전제 사용을 위한 복약상담 활성화 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세계1위, 국내2위 사망 원인인 심뇌혈관질환에 있어서 약사의 복약지도 및 상담 활성화가 중요하다는 점에 두 기관이 뜻을 모으고, 약물이나 부작용에 대한 정보를 서로 공유함으로써 체계적인 복약상담이 가능하도록 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기획됐다.

바이엘코리아는 대표적인 저용량 아스피린과 리바록사반 성분의 NOAC(Non-vitamin K Oral Anti-Coagulant)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 기업으로서 최근 몇 년간 항혈전제 시장의 급격한 성장 속에서 각 약제에 대한 올바른 복약법 제고가 필요하다는 점을 인지하고 약사회와의 협력을 결정하게 됐다.

이번 협약에 따라 바이엘 측은 저용량 아스피린과 NOAC으로 대표되고 있는 항혈전제에 대한 약사 이해 제고를 목적으로 한 교육강좌 및 심포지엄 등을 개최할 예정이고, 대한약사회는 회원들을 상대로 다양한 홍보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양 기관은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 협력관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바이엘코리아 프레다 린 대표는 “이번 MOU를 통해서 약사회와 유대 관계를 늘리고 약사회에서 추진하고 있는 여러가지 공익적인 활동에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대가 크다. 바이엘코리아는 환자들의 건강한 삶과 올바른 약물 치료를 위해 진행하는 약사회의 활동들을 지지하며, 회사 차원에서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전했다.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은 “제약사와 서로 정보를 공유하고 그 정보가 회원들에게 전달될 수 있다는 점에서 바이엘과 함께하는 이번 협약은 의미가 크다.”면서 “항혈전제를 시작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도움을 주고받아 서로 필요한 부분이 잘 채워지는 모범적인 관계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바이엘코리아의 항혈소판제 ‘아스피린 프로텍트’는 심혈관질환 재발 및 예방 목적으로 사용되는 항혈소판제제의 대표적인 제품이며, 항응고제 리바록사반(성분명)은 최초의 경구용 제10 혈액응고인자(Factor Xa) 직접 억제제로 국내 판매 중인 NOAC 중 가장 많은 적응증을 보유하고 있으며, 광범위한 심혈관 질환 환자들을 대상으로 확인된 안전성과 효과를 바탕으로 심혈관 질환 영역에서의 리더십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올려 0 내려 0
강경구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메드트로닉 ‘레졸루트 오닉스’ 연구결과, NEJM 게재 (2020-03-24 12:27:22)
SK, 코로나19백신 동물실험 돌입 “개발 속도 높였다” (2020-03-24 12:06:04)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