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18 17:44:03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뉴스홈 > 병ㆍ의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20년03월04일 11시14분 ]

보건복지부 지정 뇌혈관질환 전문 종합병원 명지성모병원(병원장 허춘웅)은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포항의료원에 수술복 상의 37벌, 하의 39벌을 긴급 지원에 나섰다.

대구·경북지역에만 확진자가 4천 명을 돌파한 가운데, 코로나19 환자를 진료하기 위해서는 외부공기와 차단할 수 있는 방호복을 입게 되는데 정신없이 진료를 하다보면 온몸이 땀에 젖기 마련이다.

방호복 안에 주로 수술복을 입게 되는데 환자는 계속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수술복 부족 상황이 우려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포항의료원 A씨는 주변 동료 의사에게 낡은 수술복이라도 보내줄 것을 요청하였고, 이 글은 SNS를 통해 급속도록 확산됐다.

이 같은 소식을 접한 명지성모병원은 세탁을 마친 수술복 상의 37벌, 하의 39벌을 포항의료원 측으로 보내기로 결정했다.

명지성모병원 허준 의무원장은 “열악한 환경 속에서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포항의료원 의료진들에게 조금이나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하루라도 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올려 0 내려 0
봉미선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명지병원, 입원환자 전수 RT-PCR 사전 검사 시행 (2020-03-04 14:53:04)
마스크 품절사태 속 찾아 온 온정, 경희의료원에 전달 (2020-03-03 16:26:51)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