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8 17:09:54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뉴스홈 > 병ㆍ의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지방 최대 암 관련 보유 데이터 통해 빠른 속도로 AI 의료습득 본격화 나서
등록날짜 [ 2019년11월07일 11시52분 ]


고신대학교복음병원(병원장 최영식)이 의료계에서도 최근 급격하게 불어오는 4차 산업 혁명 시대를 맞아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인공지능과 블록체인 기술'이라는 주제로 외부연자 초청 특강을 11월 6일 오후 6시 장기려기념 암센터 대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번 특강은 고신대학교복음병원이 최근 국책사업을 수주한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연구 사업단과 부경대학교 의용공학과가 공동으로 주최했다. 강사는 포스텍 수학과 황형주 교수가 맡았다.

대기업과 스타트업 기업들이 AI 기술을 헬스케어ㆍ의료 분야에 적용하여 새로운 산업으로 만드는 사업이 시작되었으며 주요 국가 정부들도 시장 활성화를 위하여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그중  인공지능과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의료계의 관심은 뜨겁다.

인공지능은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기존의 의료진보다도 더 정확한 진단과 치료 나아가 신약과 기술개발의 시대를 열게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분야다.

블록체인은 관리 대상 데이터를 블록 이라고 하는 소규모 데이터들이 P2P 방식을 기반으로 생성된 체인 형태의 연결고리 기반 분산 데이터 저장환경에 저장되어 누구도 임의로 수정될 수 없고 누구나 변경의 결과를 열람할 수 있는 분산 컴퓨팅 기술 기반의 데이터 위변조 방지 기술이다. 미래의 화폐를 대체할 산업으로 최근 크게 각광받고 있다.

황 교수는 강의를 통해 "인공지능 기술의 발달로 이제 의료계에서는 인공지능을 어떻게 어디에까지 적용할 것인가가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질병의 진단과 치료는 물론 의학교육과 신약개발에 까지 적용될 수 있는 가능성은 무궁무진하다. 앞으로 이러한 분야를 국내에서 선점하게 된다면 의료패러다임을 선도할 수 있는 의료인의 위치에 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바쁜 일정 가운데서도 강의에 참석했던 고신대학교복음병원 최영식 병원장은 “인공지능과 AI는 오래 축적된 양질의 데이터가 관건이라며 그런 점에서 암센터 전문병원으로 명성이 높은 고신대병원은 최적화된 인공지능과 블록체인을 만들 수 있는 환경을 이미 갖추었다.”며 “좀 더 관심과 지원을 통해 이 분야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 교수는 미국 브라운대에서 이학박사 학위를 받았으며,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박사 후 연구원과 미국 듀크대 조교수를 거쳐, 2006년 POSTECH에 교수로 부임했다. 현재 포스텍의 수리응용센터장과 블록체인 연구센터 부센터장을 맡고 있다.

고신대학교복음병원은 최근  보건복지부에서 주관하는 혁신형 의사과학자 공동연구 사업단에 선정되어 활발한 연구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포스텍, 유니스트,부경대 협약을 맺고 향후 에코델타 시티에 구축될 예정인 스마트시티 헬스클러스터 사업을 준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려 0 내려 0
봉미선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백병원, '뇌졸중·뇌출혈 치료법' 건강강좌 개최 (2019-11-07 11:56:26)
순천향대 부천병원, 제19회 QI 경진대회 성료 (2019-11-07 11:50:11)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