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9 16:52:12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뉴스홈 > 병ㆍ의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11월07일 11시40분 ]

나사렛국제병원(이사장 이강일)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으로 지정받아 11일부터 사전연명의료의향서에 대한 상담과 등록업무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만 19세 이상인 사람이 임종과정에 들었을 때를 대비해 자신의 연명의료에 대해 스스로 중단 여부를 결정하고 호스피스에 관한 의사를 미리 밝혀두는 것이다. 연명의료 중단 및 유보가 결정되면 의학적 시술로서 치료효과 없이 임종과정의 기간만 연장하는 심폐소생술, 혈액 투석, 항암제 투여, 인공호흡기 착용 등의 행위를 중단하거나 유보할 수 있다. 보건복지부의 2019년 9월 자료에 따르면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자는 약 37만명으로 연명의료결정에 대한 관심이 점점 늘어나는 추세이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신청은 신분증이나 운전면허증을 지참해 나사렛국제병원 사전연명의료팀을 방문해 상담직원의 충분한 설명을 듣고 신청하며, 작성 후 변경·철회도 가능하다.

나사렛국제병원 이강일 이사장은 “삶을 잘 마무리 하는 ‘웰다잉’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다.”며 “지역주민의 연명의료제도의 인식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올려 0 내려 0
봉미선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국라이브 심포지엄 2019 APECS’ 개최 (2019-11-07 11:46:37)
가천대 길병원 백혜정 교수팀 태준안과논문상 수상 (2019-11-06 17:15:00)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