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9-18 20:25:38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뉴스홈 > 병ㆍ의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9월11일 13시37분 ]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이 10일(화) 보건복지부와 생명존중정책 민ㆍ관협의회 주최로 서울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열린‘2019년 자살예방의 날’기념식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기관 표창을 수상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2017년부터 응급의료센터에 내원하는 자살시도자의 사후관리를 위해 생명사랑위기대응센터(센터장 이소희)를 운영하면서 정신건강증진 및 생명존중 문화 확산을 위한 다각적인 사업 추진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 이외에도 국립중앙의료원 은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찾아가는 자살예방사업, 학교 밖 청소년 건강증진서비스, 지역사회 정신건강증진사업 등을 수행하며 적극적인 자살예방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특히 지난 9일에는 국립중앙의료원 내 간호직군을 대상으로‘자살예방 사업 관련 간호부 간담회 및 자살예방 교육’을 실시하는 등 직장 일터에서 자살 고위험군에 대한 전문적인 치료, 예방 및 교육 활성화를 도모하고 있다.

국립중앙의료원 원장 정기현은“자살문제는 개인이 아닌 국가적인 관심과 고민, 구체적인 해결책이 마련되어야 할 사회적 문제”라면서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공공의료기관을 총괄하는 기관으로서 더욱 책임감을 갖고 자살예방 정책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올려 0 내려 0
봉미선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남세브란스, SR 건강기부계단 설치 (2019-09-11 13:39:03)
병상에서도 풍성한 한가위의 여유를 (2019-09-11 13:36:48)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