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9-18 20:25:38
정기구독신청 댓글보기 전체뉴스
뉴스홈 > 병ㆍ의원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등록날짜 [ 2019년09월10일 13시00분 ]

한양대학교구리병원(원장 한동수)은 지난 9월 6일 구리보건소 지하 1층 강당에서 구리시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100세, 건강한 삶, 치매 이야기'에 대한 주제로 건강강좌를 개최했다.

이날 강좌는 한양대학교구리병원 신경과 최호진 교수가 강사로 나서 치매의 정의, 진단과 치료에 관하여 설명하였다.

최 교수는 “치매란 기억력, 언어능력, 집중력, 판단력, 시공간 능력, 계산력, 감정 등의 인지기능이 이전보다 상당히 감퇴되어 사회적 또는 직업적 기능에 있어서 심각한 장애를 일으키는 상태를 말한다” 며”건망증은 정상 노화 과정인 반면 치매는 진행성 또는 퇴행성 뇌 질환이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최 교수는“건강한 뇌를 지키기 위해서는 두뇌를 많이 쓰는 꾸준한 정신활동과 규칙적인 운동, 뇌에 좋은 음식 섭취하며 뇌졸중 위험요인인 고혈압, 당뇨, 비만 등의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양대학교구리병원은 구리시보건소와 공동으로 지역주민의 건강한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매월 시민건강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2019년 10월11일에는 통증의학과 심재항 교수가 ‘대상포진 후 신경통’에 관하여 건강강좌를 개최할 예정이다.   
 

올려 0 내려 0
봉미선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베스티안, 모잠비크 현지 의료진에게 화상의술 전수 (2019-09-10 13:05:00)
한양대류마티스, ‘강직성 척추염' 국제 심포지엄 개최 (2019-09-10 12:55:00)
현재접속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