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혈압 약, 정말 평생 먹어야 하나요?

도움말 :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심장내과 김병규 교수

김은식 기자 승인 2022.11.23 17:28 의견 0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심장내과 김병규 교수

건강검진에서 혈압이 높게 나온 A씨는 아무런 증상이 없어도 고혈압 약을 한 번 먹으면 계속 먹어야 한다는 생각에 진료를 계속 미루고 있다. 고혈압 약을 계속 드셔온 아버지의 모습을 보았는데, 가족력이 있다고 생각하니 마냥 미룰 수 없어 고민이다. 고혈압 약은 정말 평생 먹어야 하는 것일까? 김병규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심장내과 교수의 도움말로 알아보자.

고혈압 치료의 목표는 혈압을 조절하여 혈압 상승에 의한 심뇌혈관질환을 예방하고, 궁극적으로 사망률을 낮추는 것이다. 하지만 고혈압 약 복용에 대한 막연한 거부감 때문에 치료를 미루는 환자들이 많다. 당장 뚜렷한 증상이 없는데도 약을 한 번 복용하면 계속 먹어야 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왔기 때문이다. 고혈압을 진단하고 치료 여부를 결정하는 데 있어서 정확한 판단이 요구된다. 병원에 왔을 때만 혈압이 높게 나타나는 백의 고혈압이나 혈압이 실제보다 높게 측정되는 가성 고혈압은 아닌지 판단도 이루어져야 한다. 따라서 혈압이 높게 나왔다면 꼭 의사와 상의하는 것이 좋고, 고혈압으로 진단되었다면 증상이 없다고 간과하기보다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다른 위험인자가 없는 1기 고혈압(수축기 혈압 140-150 mmHg, 이완기 혈압 90-99 mmHg)의 경우에는 바로 약물 치료를 시작하지 않고 생활습관 조절 등을 먼저 해보고 혈압 조절 여부를 평가하기도 하지만, 대부분 비약물 치료만으로는 혈압 조절이 되기 어려울 때가 많아서 약물 치료를 병행하게 된다. 고혈압 치료가 중요한 이유는 고혈압이 심혈관 질환의 가장 강력한 위험인자로 작용하고, 혈압 수치의 정도에 비례하며 사망률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김병규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심혈관 질환은 일단 발병하면 재발 위험도가 높고 되돌이키기 어려우므로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젊을 때부터 고혈압 등의 위험 요소 조절하는 것이 노년기 심혈관 질환 발생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고혈압 약을 먹으면 계속 먹어야 한다고 걱정하는 사람이 많지만 사람에 따라 다르다. 아주 심한 비만이 고혈압의 원인인 사람이 생활습관 조절과 체중감량을 성공적으로 하여 혈압이 떨어지면 고혈압 약을 끊을 수도 있다. 고혈압 약을 먹던 사람이 위암이나 장 수술 등 큰 수술을 받은 후 식사량이나 체중이 감소하면서 혈압이 떨어지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도 약을 줄이거나 끊어야 할 수 있다.

하지만 대부분 환자는 계속 고혈압 약을 복용해야 한다. 고혈압 약을 복용하며 혈압이 정상 범위로 유지되고 있다고 하여 고혈압 약을 중단해도 되는 것은 아니다. 고혈압은 완치되는 병이 아니며, 나이가 들수록 혈압 수치는 올라가므로 지속적인 약물 치료를 통해 혈압 조절을 꾸준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저작권자 ⓒ 엠디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